닫기

[일상] 조지아의 전통 증류주 차차

술럽쏘마치 2022.07.15 12:22:39 조회수 65
첨부파일 20220715_122000.png
20220715_122000.png

최초의 와인 생산지라고도 하는 조지아에서 만드는 전통 증류주 차차인데요~ 

포도 껍질을 증류해서 만드는 술이에요

도수가 높지만 향긋하고 맛있어서 홀짝홀짝 마시다간...ㅋㅋ 

조지아 여행에서 맨날 취해있었던 주범인데요 

 

이 차차가 요새는 이자카야나 와인바에서 종종 보이더라구요~ 

우리 전통 증류주들도 맛집에 많이 들어왔음 좋겠어요 

술럽쏘마치 가입일 : 2022-06-21 관심회원 등록하기
  • 방문횟수 : 53
  • 추천수 : 2
  • 게시글 수 : 12
  • 댓글 수 : 63
총 댓글 3 추천 : 0 추천하기
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.
  • 술류시인 |  2022-07-15 16:51:11

    홀 조지아,,,생소하네요 마셔보아야겠어요ㅋㅋㅋㅋ

  • 환타중독 |  2022-07-15 17:24:44

    너무 신기해요. 이번에 주류박람회에 조지아 와인 부쓰 진짜 엄청나던데. 확실 조지아가 대세이긴 한거 같아요!!! 그나저나 제목에 조지아 전통차로 보고 들어온 사람 없으십니까... 갈수록 난독증이 심해지네요. 하하하......

  • MOC |  2022-07-17 22:55:53

    와~~ 특이하네요. 와인 발효후 남은 것들로 증류한다니. 브랜디랑 비슷할 거 같기도 하고. 궁금하네요

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

 

 

비밀번호 인증

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닫기
스크롤 좌측 배너
스크롤 우측 배너

TODAY VIEW

0/2
상단으로 이동